칸디다질염 완화하려면



요즘 기혼 여성뿐만 아니라 미혼 여성에게도 여성질환 발병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특히 냉이 많이 나오고, 냄새가 심해졌다며 고민을 하시는 분들이 적지 않은데요. 이는 여성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질염이라고 하며, 이를 성병으로 착각해 속앓이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늘은 대부분의 여성들에게 흔하게 나타나 여성의 감기라고 불리는 질염, 그 중에서도 칸디다질염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질에서 나타나는 염증을 질염이라고 말하는데요. 냉이 많을 때 질염으로 의심할 수는 있지만 악취, 가려움증 등을 동반하기도 하며 증상에 따라 완화 방법이 다릅니다.



질염은 칸디다질염, 세균성질염, 트리코모나스질염으로 구분됩니다. 먼저 칸디다질염은 여성들에게 가장 흔하게 발생되는 것으로 곰팡이균인 칸디다균에 의해서 발병합니다. 이는 당뇨병 환자나 임산부 등 면역기능이 저하된 상태에 있거나 항생제를 장기 복용하는 경우에 생깁니다.이 외에도 꽉 쪼이는 스키니 바지 등을 오랜 시간 착용해도 칸디다질염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세균성질염은질 내에서 산성 성분을 띄며 유지하는 락토바실러스라는 유산균이 사라지고, 혐기성 세균이 늘어나면서 야기되는 것입니다.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은 한 번 소멸하게 되면 다시 서식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재발하기 쉽습니다. 마지막으로 트리코모나스질염은 물 같은 냉이 흐르는 경우, 가려움 등이 나타날 경우에 의심해 볼 수 있으며 이는 칸디다질염과 세균성질염과 달리 성/관계로 전파가 됩니다.

칸디다질염은 항생제를 과용하지 않는다거나 질 내부를 자주 씻어내지 않아야 합니다. 또한 면 소재의 속옷을 착용하는 것이 완화에는 도움이 되곤 합니다. 그러나 증상을 알지 못하여 완화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증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거나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지 않는다면 만성 질염으로 이어지며 골반염,자궁내막염 등 다른 질환이 동반될 수 있기에 한의원에 내원하여 명확한 진찰을 토대로 칸디다질염에 관해 완화법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칸디다질염에 걸렸을 때 대부분 항생제를 처방합니다. 그러나 이는 일시적으로 세균을 제거할 뿐 저하된 면역력을 개선하지는 못하기 때문에 재발이 잦습니다. 결국 종합적으로 만성 질염이 발병하는 악순환이 반복 될 수 있는데요.



본디올분당한의원은 칸디다질염 완화를 위해 내원한 환자의 체질과 증상을 종합하여 약재를 처방합니다. 또한 약침과 한약으로 염증을 제어해 손상된 질 내벽을 재생시켜 면역력 증강하게 하며, 재발 방지를 도와줍니다. 

칸디다질염으로 고민하고 계시다면 본디올분당한의원에 내원하여 명확한 진료를 토대로 체질에 알맞은 처방을 받아 해당 질환을 완화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본디올분당한의원 본디올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