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후 비만 관리하기




비만은 단순히 체중이 많이 나가는 것이 아니라 몸에 체지방이 많이 쌓인 상태를 말하는데요. 체지방의 정도에 따라 비만이 측정됩니다.


산후 비만은 출산 후 6개월이 지나도 체중이 이전 체중보다 2.5kg 이상 증가되어 체지방의 축적과 비만세포의 증가를 초래하여 산후비만으로 이어지게 되는데요. 그 원인에 대해 좀 더 명확하게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무래도 임신을 하게 되면 뱃속의 태아를 보호하기 위해 행동거지를 느리게 함으로써 활동량이 줄어 비만이 되기 쉬운데요. 임신 중에는 보통 10~15kg 이상 몸무게가 증가하는데 이 범위 이상으로 체중이 증가할 경우 출산 후 비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다음은 부적절한 수유기간을 들 수 있습니다. 수유기간을 너무 길게 잡거나, 수유를 중단했다가 다시 시작할 경우, 내분비 교란으로 출산후 비만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으니 수유계획을 적절하게 잡으시길 바랍니다.





출산 후에는 갑상선 기능저하증이나, 당뇨병, 우울증이 동반하게 되면 내분비 장애로 인해 기초대사 량이 저하할 수 있게 되는데요. 이로 인한 질병들이 출산 후 비만으로 이어지게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산후 부종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출산후 비만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한의학에서 출산후 비만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산모의 몸 기능을 정상화 시키는 것을 우선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따라서 본디올분당한의원에서는 어혈과 노폐물, 부종을 제거하고 몸의 기혈순환을 원활히 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이후 실질적으로 식욕을 억제 시키고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는 등 지방분해를 촉진시켜 지방을 연소함으로써 체지방이 빠지도록 유도시키는데 힘쓰고 있습니다.


보통 출산후 비만관리는 최소 6~8주 이후에 시작하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출산 후에는 자궁이 심하게 자극을 받고 골반을 비롯한 관절이 이완돼 있는 상태이므로 이를 수축시키고, 몸에 남아 있는 찌꺼기를 배출시켜 인체의 기능을 회복시키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출산후 비만 뿐만 아니라 임신중 비만은 태아에게도 나쁜 영향을 끼치니 위와 같은 비만으로 고민이 많으신 환자분들께서는 한의원에 내원하셔서 체질에 따른 관리를 받으시길 추천 드립니다.




Posted by 본디올분당한의원 본디올한의원